Team G.HARD :: cult of hard-corder

안철수씨는.. 늘 무거운 가방을 가지고 다닌다지요.
지금은 여행가방인지 어떤가방인지..내가 수독허..도 아니므로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 가방의 존성대명은 소위 " idea back"이십니다

늘 뭔가 떠오르는 생각이 있을 때마다 적어놓는다시던데

저는...글케까지 부지런하지는.. 못할꺼 같고..

여기다 틈틈이 글을 남겨보려 합니다

주제는 프레젠테이션인데.

대상은...글쎄. 나도 되겠지만.

우리 공돌이라인들과 특히 자라나는 울과 후배들을 위해서랄까요.

제목하야. "공돌이들을 위한 프레젠테이션" 이라고 하면 좋겠군요.

아직 글쓰거나 이럴 내공도 안되지만.;

새로운 비급을 배우거나 절초를 배운다면 즉시즉시 올리겠습니다.;

이번에 연구실 교육세미나와 인적자원관리 수업을 들으면서 느낀 것은.

어떤 상황에든 대비해야 된다는 것이고(정말 불의의 사고에 할 말을 잃었다.)

리허설을 몇번이든 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겨우 "학부수업인데"," 중요한 일도 아니고." 라는 생각으로 한다면

"당신은 남에 대한, 그리고 당신의 고객에 대한 눈꼽만큼의 배려심도 없는거다"라고 생각이 듭니다.

학부때까지는 무려...졸업과제 발표 당시 조차..내가 발표자가 아니라 생각을 안했었고

이번 인적자원관리 수업때도 PPT만 열심히 만들고 정작 발표는 다른사람이 하다 삽질을 했기에

준비가 다소 소홀했던 점도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oveRock 행님도 잘 아시겠지만

"스티브 잡스의 프레젠테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나를 충격과 감동의 폭풍에 휘말리게 했지요.


 
이 책을 읽고 너무나 감명을 받아버린 나머지.

잡스..그리고 프레젠테이션의 간지나는 폭풍에 휘말렸달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죠.

사과 홈페이지도 들어가보고.

그리고 매주 교회에서 파워포인트 작업을 주당 3개 이상씩 하는 바람에

우리가 주로 쓰는 파워포인트를 사용한 프레젠테이션에 대한 고찰 및 지켜가야할 것들에 대해

포스팅해보겠습니다.

아마.. 이글을 포스팅하게 되면. oveRock 행님을 비롯하야 많은 분이 도와주시리라 믿습니다.

일단. 포스팅은 틈틈이 하겠습니다.많이들 댓글로 도와주세요. :)
Posted by 비회원
teQnical l 2007. 1. 15. 17: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huro.tistory.com BlogIcon xHu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기대가 됩니다 그려~

    2007.01.16 08:25 신고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
G.HARD bunker (4)
daily routine (18)
rumor says... (0)
teQnical (7)
projeKt (2)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